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인천 아파트 투신 사고, "아내가 투신하려 한다"

기사승인 2019.08.13  22:53:02

공유
default_news_ad2

 

인천 아파트 투신 사고, "아내가 투신하려 한다"

13일 오후 8시께 인천 부평구의 한 아파트 24층에서 A(42·여)씨가 투신 한다는 신고가 접수돼 소방당국과 경찰이 긴급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당시 A씨는 술을 마신 상태에서 아파트 베란다 쪽에 앉아 남편에게 휴대전화로 "육아 문제로 너무 괴로우니 죽어버려야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말을 들은 B씨는 "아내가 아파트에서 투신하려한다"고 112에 신고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인력 20여 명을 동원해 A씨를 설득하고 1층에서 비상 상황에 대비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A씨가 술에 취한 상태에서 육아 문제로 힘들어 하다 남편과 휴대전화 통화 중 이 같은 소동을 벌인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권영석 기자 softkwon@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ad43
default_news_ad5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