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HC 혐한방송 관련 정유미 입장 들어보니...

기사승인 2019.08.13  21:32:46

공유
default_news_ad2

 

DHC 혐한방송 관련 정유미 입장 들어보니...

탤런트 정유미(35) 측이 일본 화장품 기업 DHC 모델 활동 관련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에이스팩토리는 "먼저 DHC 본사의 망언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정유미는 지난해 DHC코리아와 뷰티 모델 계약을 체결했다. 정유미의 SNS에 게재된 DHC 제품 사진은 기존 광고 계약에 포함된 조항이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DHC 본사의 발언에 중대한 심각성을 느껴 정유미의 초상권 사용 철회와 모델 활동 중단을 요청했다"며 "정유미 SNS 내 DHC 관련 게시물도 삭제한 상태다. 해당 기업과의 재계약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DHC가 운영하는 DHC테레비 시사 프로그램 '진상 도라노몬 뉴스'는 한국을 폄하하고 역사를 왜곡했다. 지난 10일 방송에서 어느 출연자는 한국의 불매운동을 언급하면서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라고 조롱했다. 다른 출연자는 한국인을 '조센징'이라고 비하하며 "원래 한문을 썼는데 한문을 문자화하지 못해 일본이 만든 교과서로 한글을 배포했다. 일본인이 한글을 통일시켜서 지금의 한글이 됐다"고 주장했다.

위안부 문제를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과 관련해서는 "예술성이 없다. 내가 현대 미술이라고 소개하며 성기를 내보여도 괜찮은가. 아니지 않느냐"는 망언을 했다.

국내에서는 DHC 불매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DHC코리아 SNS에는 사과와 해명을 요구하는 댓글이 쇄도했다. 하지만 DHC는 댓글을 막는 등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 불똥은 DHC 광고모델인 정유미에게까지 튀었다. 정유미의 인스타그램에는 '모델 활동을 중단하라'는 댓글이 빗발치고 있다.


권영석 기자 softkwon@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ad43
default_news_ad5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