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영암 조선소 폭발 사고, 용접 작업 중 폭발로 외국인 작업자 '부상'

기사승인 2019.08.13  21:03:31

공유
default_news_ad2

 

영암 조선소 폭발 사고, 용접 작업 중 폭발로 외국인 작업자 '부상'

전남 영암의 한 조선소에서 용접 작업 중 폭발이 발생해 외국인 작업자 2명이 다쳤다.

13일 전남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34분께 영암군 삼호읍 한 조선소 내 조립 중이던 선박구조물 주변에서 폭발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선박구조물 안팎에서 작업 중이던 중국인 A(44) 씨 등 2명이 크고작은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폭발이 화재로 이어지지는 않았으며, A 씨 등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모두 중국 국적의 노동자로 사고 당시 산소용접기로 선체 조립작업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작업장 주변 LP가스관이 일부 파손돼 가스가 샜으며, 좁고 밀폐된 공간에서 용접 불씨로 인해 순간적인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조선소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권영석 기자 softkwon@naver.com

<저작권자 © 충청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2

충청리뷰를 응원해주세요.
'올곧은 말 결고운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ad43
default_news_ad5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